환경규제 강화로
탈질 촉매 사용량 증가

환경 규제가 강화되면서 미세먼지 제거 장치인 ‘탈질 촉매’의 사용량이 증가하여 그 폐기물인 ‘탈질 폐촉매’ 발생량 역시 늘어나고 있습니다.

버려지던 ‘탈질 폐촉매’에
희유금속성분 80% 함유

탈질 폐촉매에는 W, V, Ti 등의 희유금속이 약 80% 함유되어 있어 유용자원으로서 활용 가능성이 매우 크지만 재활용 기술이 개발되지 않아 단순 매립되어 왔습니다.

세계 최초로 탈질 폐촉매에서 희귀금속 분리 추출

한내포티는 오랜 연구 끝에 탈질 폐촉매로부터 희유금속 생산 상용화 기술을 보유한 세계 최초, 유일의 기업입니다.

연간 1조 3천억원 규모의
글로벌 시장으로 진출

세계적으로 연 40만 톤 이상 발생하는 탈질 폐촉매로부터 추출할 수 있는 희유금속의 경제적 가치는 약 1조 3천억원에 이릅니다.

21세기 연금술사 한내포티!

한내포티가 개발한 탈질 폐촉매 재활용 기술은 세계적으로 시급한 자원순환 문제 개선과
희유금속 회수를 통한 자원 개발을 동시에 가능하게 만드는 ‘친환경 소재산업’입니다.
향후 국내시장을 넘어 해외시장 진출을 통한 글로벌화로 우리나라의 금속소재사업 영역을 확장하고자 합니다.
사람이 우선인 기업, 다음 세대의 자연과 환경을 먼저 생각하는 기업이 되어 취약계층에 계신 분들을 위한 일자리 창출과 기회 제공에도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WORK PROCESS

완료 확보

세계적으로 연간 약 44만t 발생되는 탈질 폐촉매를 비용 없이, 혹은 처리 비용만 지불하고 확보할 수 있습니다.

회유 금속

탈질 폐촉매에서 희유금속을 회수하는 SCR Recycling 시장규모는 연간 1조 3320억원에 달합니다.

세계 유일의 기술

모방이 어려운 기술력을 보유한 한내포티는 실질적으로 경쟁사가 전무한 실정입니다.

자원순환 및
고부가가치 창출

버려지는 탈질 촉매 폐기물로부터 고가의 희유금속을 만들어 낼 뿐 아니라 원재료를 회수해 완제품으로 개발하는 과정에서 2~10배의 고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습니다.

스웨덴어로 무거운 돌을 뜻하는 텅스텐(tungsten)은
녹는점이 3422℃에 달하며 매우 무겁고, 단단한 것이 그 특징입니다.
고강도 합금 생산에 주로 쓰이는 텅스텐과 텅스텐 합금은
고온의 녹는점과 단단함을 바탕으로 장신구, 필라멘트, 착암기 드릴 등의 실생활 제품에서 많이 사용됩니다.
또한 각종 군수 제품에도 자주 사용되어 활용가치가 매우
높은 자재입니다.
연간 2만t 가량 발생하는 탈질 폐촉매에서 절반 가량을 재활용 할 경우 한내포티의 기술력을 통해 약 8백t의 텅스텐을 추출합니다.
타이타늄을 활용한 임플란트
타이타늄을 활용한 안경
타이타늄을 활용한 나사못

스칸디나비아 미의 여신 바나디스에서 이름을 따온 바나듐은 그 화합물들이 여러 밝은 색을 띄며 아름다운 것이 특징입니다. 순수 바나듐은 은회색의 금속 광택을 띄며 철강에 첨가될 경우 그 강도가 더욱 높아집니다. 따라서 크랭크 축, 자전거 골격, 기어, 칼 등을 제작하는데 사용되는 경우가 많으며 수술용 칼이나 고속 절삭 공구에도 주요 재료로 쓰이고 있습니다.
바나듐을 활용한 드라이버
바나듐을 활용한 식칼
바나듐을 활용한 공구

스웨덴어로 무거운 돌을 뜻하는 텅스텐(tungsten)은 녹는점이 3422℃에 달하며 매우 무겁고, 단단한 것이 그 특징입니다. 고강도 합금 생산에 주로 쓰이는 텅스텐과 텅스텐 합금은 고온의 녹는점과 단단함을 바탕으로 장신구, 필라멘트, 착암기 드릴 등의 실생활 제품에서 많이 사용됩니다. 또한 각종 군수 제품에도 자주 사용되어 활용가치가 매우 높은 자재입니다.
텅스텐을 활용한 반지
텅스텐을 활용한 전구 필라멘트
텅스텐을 활용한 드릴

2019년 10월,
한내포티 공장이 문을 엽니다.

2019년 10월, 한내포티의 첫 공장이 문을 엽니다.
한내포티는 지난 2월 충남 당진 석문국가산업단지 내의 공장 부지에서
착공식을 개최했습니다.
토지 면적 2,568평 규모의 한내포티 당진 공장은 연간 탈질 폐촉매 3000톤~6000톤을
가공할 수 있는 규모이며 2020년부터 본격적으로 제품 생산에 들어갈 예정입니다.